컨텐츠 바로가기

강릉겨울퍼포먼스페스티벌

HOME축제소식언론보도

언론보도GangNeung Winter Performance Festival 2017

[정책브리핑] 신명나는 강릉 문화, 한 곳에 모았다!

작성일
2017-02-18
작성자
강릉겨울퍼포먼스페스티벌
조회
53
파일다운
53
첨부파일
  • 첨부파일 없음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염원하며 강릉 문화를 바탕으로 신명나는 문화 축제가 열렸다. 바로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이다.

천 년의 축제, 단오를 지켜온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예술공연축제로 호평을 받는 이번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은 14일부터 19일까지 총 6일간 명주예술마당, 명주로, 강릉대도호부관아 일원, 문화의 거리 일대에서 진행된다.

빙상경기 개최 도시 강릉에서 ‘길 위의 신명, 올림픽의 시작’이라는 슬로건을 달고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가 주최하고, 강릉시와 강릉문화재단이 주관한다.

스탬프 투어로 겨울의 재미와 낭만을 즐기다

긴 시간 진행되는 축제답게 볼거리도 다양하다. 18일 토요일에는 최현석 셰프의 강릉음식콘서트, 19일 일요일에는 뮤지컬 비밥의 해물삼선비빔밥 공연이 예정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행사 안내소에서 스탬프 투어 안내문을 챙기면 조금 더 재미있고 특별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다. 매일 전통문화놀이, 민속놀이대회, 올림픽 체험, 공연, 겨울음식체험이 진행되는데, 체험 부스에 참가하면 스탬프를 찍어준다.

체험을 통해 받은 3개의 스탬프를 모아 겨울 주전부리를 즐길 수 있으며, 스탬프 11개를 획득하면 행사 안내소에서 행운의 복조리를 받을 수 있다. 오후 중에 복조리가 품절될 수 있으니 점심 이전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강릉에서 직접 경험하는 전통문화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에서 정월 대동놀이 한마당 프로그램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대표적으로 전통문화 즐기기, 민속놀이 체험, 올림픽 체험, 신나는 겨울 먹거리, 마술 및 버스킹 공연으로 구성되어 있다.

강릉의 역사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전통문화 즐기기’ 프로그램이 눈길을 끈다. 한복 체험, 연날리기, 가훈 쓰기, 달집 소원 걸기, 오색 지화 만들기, 방짜수저 체험, 다도 체험 등이 준비되어 있다.

가장 추천하는 프로그램은 한복 체험이다. 서울에서 비싼 돈 주고 입어야 하는 한복이 이곳에서는 무료로 제공된다. 강릉대도호부관아 옆에 위치한 칠사당에서 멋스러운 한복을 직접 입고 체험할 수 있는데, 페스티벌 현장을 찾은 청년들이 꼭 거쳐가는 곳 중 하나다. 실제로 이곳에서 대여하는 한복의 품질도 매우 좋은 편이다. 행사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기 전에 꼭 한복 입기 체험을 할 것을 추천한다.

다음으로 추천하는 프로그램은 다도 체험이다. 다도 체험 역시 우리 역사와 문화에 대해 흥미롭게 접근할 수 있는 프로그램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페스티벌 현장의 다도 체험에서는 실제로 우리 선조들이 사용했던 전통 방식 그대로 차를 우려낸다. 녹차, 황차 등 다양한 전통차를 즐길 수 있다. 강릉문화원의 자원봉사자들이 건강과 정성을 담아 만든 떡과 다과도 준비되어 있다. 차와 다과를 즐기며 다도 예법 등을 간단하게 배우고 익힐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다.

민속놀이와 올림픽 종목 체험을 한 번에

이번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이 인상 깊었던 이유는 전통문화, 민속놀이에 이어 올림픽 종목까지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였다. 투호, 윷놀이, 널뛰기, 제기차기, 굴렁쇠, 비석 치기, 고리 던지기, 단체줄넘기 등 전통적인 민속놀이를 직접 체험할 수 있었는데, 이에 더해 컬링 체험, 올림픽 배지 만들기, 수호랑 반다비 탁본뜨기, 웰컴 기프트 만들기 등 동계올림픽도 미리 체험해볼 수 있었다. 컬링 체험의 경우 일정 점수 이상을 획득하면 손난로, 터치펜 등 특별한 선물을 받아볼 수 있다.

체험 후 출출해진 속을 달래줄 겨울 먹거리 코너도 만나볼 수 있었다. 구워 먹는 가래떡, 군밤, 군고구마 등 우리 민족이 오래전부터 즐겨온 전통 먹거리도 즐길 수 있었고, ‘떡메치고 인절미, 부럼 깨고 귀밝이 술 마시기’ 등 재미있게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코너도 마련되어 있었다. 이 코너도 빠르게 마감되므로 너무 늦지 않게 가는 것을 추천한다.

강릉대도호부관아에서 시작해 칠사당, 동헌, 의운루, 임영관 삼문, 대청, 서헌에 이르기까지 강릉 명주동 일원의 고즈넉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기도 했다. 칠사당에서 무료로 대여할 수 있는 한복을 입고 이 페스티벌을 즐긴다면 마치 역사 속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페스티벌을 둘러보고 행사장 입구로 나오면 2017년 새해 소망과 올림픽 무사 기원을 담은 방명록을 작성할 수 있다.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은 예술과 문화에 지역민들이 참여해 소통하는 축제의 장인 동시에, 빙상경기 개최도시인 강릉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훌륭한 이벤트로 다가왔다. 실제로 평창 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 현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를 찾아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기도 했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 오후 1시부터 9시까지 30분 간격으로 테스트이벤트 경기장과 축제장을 연결하는 무료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강릉 겨울퍼포먼스 페스티벌을 즐기는 동시에 올림픽 테스트이벤트까지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2017. 2. 18
목록
다음글
[YTN] 피겨 스타도 보고 문화올림픽도 즐기고
현재글
[정책브리핑] 신명나는 강릉 문화, 한 곳에 모았다!
이전글
[강원일보] “부모님 고향 강릉서 연주 뜻깊어”
강원도 강릉시 단오장길1 단오문화관 2층 강릉겨울퍼포먼스페스티벌 실행위원회     ☎ 전화 033-655-7994~7995, 팩스 033-655-7996

주최문화체육관광부강원도주관강릉시강릉문화재단